이슈
방송장악과 언론탄압 조사

지난 정부 9년간 벌어진 방송장악과 언론탄압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탄압받은 언론인의 복직과 명예회복이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관련 아젠다 방송통신 공공성

캠페인

가장 먼저 캠페인을 시작해 보세요.

방송장악과 언론탄압 조사
캠페인을 시작할까요?

캠페인 시작하기 빠띠에 문의하기

주요 인물 의견

안철수 국민의당

찬성

"제가 5년 전에 여의도에서 여러분 만나 뵙고 말씀 나누지 않았습니까. 5년이 지난 지금도 오히려 더 나빠졌습니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MBC 포함해서 공영방송들 정상화하고 해직된 분들 다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리겠습니다."(3월 30일 국민의당 대선후보... 이전 발언 모두 보기
문재인 대통령

찬성

"이명박정부에서 부당하게 탄압받은 언론인들의 명예회복을 추진하고, 언론탄압의 진상을 밝히겠습니다."(2012년 대선 정책자료집 '언론의 독립성과 미디어 민주주의 회복' 분야 중)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공영방송을 장악해서 국민의 방송이 아니라 정권의 방송으로 그렇게 만들었습니다. 우리 공영방송 정말 공공성 언론의 자유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심상정 정의당

찬성

"언론장악 기도, 이것을 원상복구 하는 것이 제1의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얼마 전에 민주통합당 문성근 대표대행과 만나서 합의를 했습니다. 첫 번째, 6월 개원국회 협상 때 총체적인 언론장악 음로를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를 합의해내지 않으면 어렵겠다, 그게 저희의 생각입니다."(2012년 4월 26일 KBS파업 촛불문화제... 이전 발언 모두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확인 중

2009년 2월 언론악법이 문방위에 상정될 당시 한나라당 원내대표로서 “미디어법 통과되면 방송분야에서만 당장 2만개 일자리” 발언하고 한나라당의 언론악법 문방위 날치기 상정을 치하함. 2009년 7월 22일 언론악법(신문법+방송법) 날치기에 찬성 표결. 2012년 2월 '조중동방송저지네트워크'가 선정한 총선 심판대상 정치인 10인에 명단을 올림.
유승민 바른정당

확인 중

"이번 파업이 형식 논리로는 불법 파업일지 모르겠지만, 공정 보도를 위한 기자·PD들의 염원이 표출된 것으로 헌법에 보장한 언론자유를 보장한다는 측면에서 적극 지지한다" (2012년 3월 27일, 언론노조 KBS본부 대구경북지부, 대구 MBC지부, 포항MBC 지부와의 인터뷰)